로그인

네이버 아이디 로그인
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.
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.

회원정보 수정
빠 른 상 담
☏ 010. 9350. 6300

뉴스

여의도 '광장아파트' 분리 재건축 추진 (출처 : 매일경제 김강래 기자)

  • 2018-01-30 10:07:39
  • 681

서울 여의도 광장아파트가 1·2동과 3~11동을 분리한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다. 광장아파트는 한 단지임에도 불구하고 25m 폭의 여의도대로를 사이에 두고 2개 필지로 나뉘어 있다. 

26일 영등포구청에 따르면 광장아파트 3~11동 주민들은 지난 24일 1·2동을 제외하고 재건축 판정을 위한 안전진단을 신청했다. 3~11동 소유주인 한 재건축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"그동안 앞동(1·2동)과 뒷동(3~11동) 사이 갈등으로 속도를 못 냈는데, 의견 차이를 더 이상 좁히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별도 안전진단을 하기로 했다"고 설명했다.

 

추진위 자체 조사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소유주 중 83% 이상이 분리 재건축에 찬성했다. 

광장아파트는 통합 재건축 시 발생하는 분담금 문제로 1·2동과 3~11동 주민들 사이 의견을 조율하지 못하면서 한동안 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하지 못했다. 1·2동 필지의 용적률이 3~11동보다 40% 이상 높기 때문이다. 

신축 허가 당시 설계도상 용적률을 보면 3~11동은 199.47%, 1·2동이 243.19%다. 기존 용적률이 높을수록 법정 용적률 제한에 따라 재건축을 할 때 추가로 지을 수 있는 가구 수는 줄어든다. 일반 분양 숫자가 그만큼 적으니 기존 소유주들이 부담해야 하는 사업비가 증가하는 것이다. 3~11동 주민들 입장에서는 통합 재건축을 하면 소유주 1인당 수천만 원의 분담금을 추가로 지불해야 할 가능성이 크다. 광장아파트 일대는 3종 주거지역이라, 모든 인센티브를 적용받더라도 재건축 용적률 300%를 못 넘는다.


 

지난해 여름 신탁사 방식 재건축 사업자로 선정됐던 KB부동산은 주민 분쟁을 해결하지 못한 채 사실상 발을 뺀 상태다. 1·2동 주민들은 아직 통합 재건축을 요구하고 있다. 1·2동 주민 A씨는 "우리도 별도의 안전진단을 고민 중이지만, 안전진단을 따로 한다고 해서 40년 동안 한 단지였던 곳이 두 개로 쪼개질 거라고는 보지 않는다"고 말했다. 하지만 영등포구청은 이미 25m 대로로 분리돼 있는 두 개 필지에 대해 별도 재건축을 추진할 수 있다는 내용의 공문을 양측 주민 대표자에게 보낸 상태다. 

 

댓글

댓글 남기기

카테고리

부정클릭 감시중